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서경스타TV·방송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김성령,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변신




배우 김성령이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 속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은으로 분해 특별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11월 12일 첫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이하 ‘청와대로 간다’)(연출 윤성호/ 극본 크리에이터 송편, 김홍기, 최성진, 박누리 등)는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으로 임명된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출신 셀럽 이정은(김성령 분)이 남편인 정치평론가 김성남(백현진 분)의 납치 사건을 맞닥뜨리며 동분서주하는 1주일간을 배경으로, 웃프고 리얼한 정치 풍자를 펼치는 정치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김성령은 극 중 전 사격 국가대표 출신으로서 올림픽 3연패를 달성한 스포츠 스타이자 현 대한민국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이정은 역을 맡아 지금까지와는 다른 캐릭터로 강렬한 임팩트를 선사한다고 해 기대가 되고 있다.

이정은은 초선 의원으로 정계에 발을 들인 이후, 현 정권에 의해 뜻하지 않게 문체부 장관에 낙점된 인물이다. 그녀는 아이러니한 상황을 기회 삼아 의원 시절부터 품어온 목표를 실현하고자 한다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해 섬세한 연기력으로 호평을 이어온 김성령이 이정은의 파란만장한 정치 생존기를 어떻게 그려낼지 예비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성령은 “무겁게 느껴질 수 있는 정치라는 장르를 재치있고 다가가기 쉽게 다룬 스토리에 호감을 느꼈다”라며 드라마를 선택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반면 “이정은의 과거 행적이 다채롭기 때문에 캐릭터 구축에 어려움이 있었다”라고 덧붙이며 베테랑 배우인 그녀의 남모를 고충을 전하기도 했다.

이어 김성령은 “이정은은 태생이 정치인이 아니었기 때문에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정치인 이미지가 아닌 좀 더 인간적인 부분들이 드러나길 바랐다. 정치인으로 거듭나는 모습이 대본에 잘 녹아 있어서 그 흐름을 따라 캐릭터를 잡고 연기했다”라며 캐릭터를 면밀하게 표현해내기 위한 고민을 거듭했다고 해 그녀가 보여줄 완성도 높은 연기가 더욱 궁금해진다.

더불어 김성령은 자신이 맡은 ‘화려한 이력의 소유자’ 이정은에 대해 “정치인들의 관계, 부부간의 관계 등 어떠한 상황에서도 지혜롭게 살아남는 의외성의 매력이 있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겉으로는 차가워 보여도 내면은 따뜻한 사람이라는 점이 나와 닮아있다”라며 새로운 도전에 대한 설렘을 드러냈다. 이에 김성령이 치열한 정치판에서 살아남기 위해 고군분투를 펼치는 이정은과 어떤 싱크로율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처럼 캐릭터를 향한 애정과 폭발하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를 매료시킬 김성령의 활약은 오는 11월 12일 금요일 첫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