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정치국회·정당·정책
안철수 “이재명, 악마적 재능 ‘조커’ 능가···야당 무기력함엔 한탄만”

安 “李, 광대 짓으로 국민 판단 흔들어”

野 향해선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만”

李, 20일 국토위 국감에도 출석 예정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권욱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출석한 국정감사를 본 후 “광대 짓으로 국민의 판단력을 흔들어대며 악마적 재능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치밀한 범죄설계자이자 최강 빌런인, 고담시의 ‘조커’를 증가하는 모습에서 국민께서 절로 감탄하셨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움직일 수 없는 명백한 범죄 증거와 드러난 공범들 앞에서도 이 후보는 그의 복잡하고 불안한 내면의 감정과 광기어린 궤변을 현란하게 구사했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준비 부족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모든 걸 알면서도 불리한 것만 모르는 척하는 이 후보, 준비 없이 호통치고 윽박지르면서 모든 걸 아는 척하는 야당 의원들의 대결이었다”며 “야권의 무기력함에 국민의 절망 어린 한탄이 절로 나오는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은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 먼저 내부의 엄정한 진상조사를 통해 의혹이 드러나는 대로 국민 앞에 선제적으로 이실직고하고, 스스로를 고소·고발하며 읍참마속 해야 한다”고 충고했다.

안 대표는 “그나마 어제 국감에서 얻어낸 것이 있다면 이 후보가 유동규 등 핵심인물과의 관계 및 자신이 결재한 문서의 세부사항 등에 대해서만 ‘모른다’ 또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답변한 점”이라며 “개발이익을 극소수 특정인들에게 몰아준 경위에 대해서만 선택적으로 침묵한 것이다. 도둑이 제 발 저렸을 것이니 야당은 남은 국감에서 이런 점을 파고들며 제대로 물고 늘어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후보는 오는 20일 예정된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에도 출석한다. 이 후보는 19일 별도의 외부 일정을 잡지 않고 국감 준비에 매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