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국제국제일반
뉴욕증시, 기업 실적 호조에 상승···다우 0.56% 상승 마감
/AFP연합뉴스




3분기 기업들의 실적이 긍정적으로 나오면서 뉴욕증시가 사상 최고치 수준에 육박했다.

19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98.70포인트(0.56%) 오른 35,457.31에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3.17포인트(0.74%) 오른 4,519.63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07.28포인트(0.71%) 상승한 15,129.09에 마감했다.

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5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역대 최고치 수준에 육박했다. S&P500지수는 9월 역대 최고치보다 0.58% 낮으며, 다우지수도 8월 기록한 역대 최고치보다 0.49% 낮은 상태다. 나스닥지수는 9월 역대 최고치에서 1.78% 낮다.



긍정적인 실적이 지수를 이끌었다. 팩트셋에 따르면 19일 기준 S&P500지수에 상장된 실적 발표 기업 중 82%가 시장의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발표했다. 애널리스트들은 기업들의 3분기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30%가량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장 마감 후 나온 넷플릭스의 실적은 시장 예상치를 웃돌았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앞서 호실적을 발표한 은행들은 코로나19나 공급망 이슈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점에서 앞으로의 기업 실적에 더욱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내다봤다. LPL 파이낸셜의 리안 데트릭 시장 전략가는 CNBC에 "금융 기업들은 또다시 강한 실적으로 시즌을 시작했다"며 "그러나 솔직히 코로나19, 공급망 이슈는 해당 그룹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이제 다른 산업들이 미국 경제 회복의 상태에 대해 무엇을 말할 지를 지켜보는 것은 매우 흥미로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부터 거래를 시작한 첫 비트코인 선물 상장지수펀드(ETF)인 프로쉐어스 '비트코인 전략 ETF'(BITO)가 4.7% 상승 마감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