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산업기업
EQE·EQS·EQG…'가솔린은 없다' 벤츠의 전기차 자신감[2021 서울모빌리티쇼]

EQE·EQS AMG·EQG 아시아 최초 공개

EQS 벤츠 최초 전용 플랫폼 기반 전기차

G바겐 컨셉트카 EQG도 모빌리티쇼 첫 선

"전동화 전용 전략으로 과감하게 선도할것"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5일 경기 고양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더 뉴 EQE를 아시아 최초 공개했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5일 서울 모빌리티쇼에서 더 뉴 EQE, EQS 등 전기차 5종을 국내 최초 공개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수입차 브랜드 중 유일하게 라인업을 모두 전기차로 구성하며 전동화에 대한 강한 의지를 보였다.

이날 경기 고양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벤츠는 더 뉴 EQE, 더 뉴 메르세데스 AMG EQS 53 4MATIC+, 컨셉 EQG 3종의 모델을 아시아에서 최초 공개하고 더 뉴 EQS, 더 뉴 EQB 2종을 국내에서 최초 공개했다.

국내 출시를 앞두고 많은 기대를 모았던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는 이번 전시회를 통해 국내 시장에 공식 상륙했다. 더 뉴 EQS는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적용한 최초의 모델로, 혁신적인 디지털 기술과 최고 수준의 안전 및 편의 사양이 대거 탑재됐다. 국내 시장에는 EQS 450+ AMG 라인 모델이 우선 출시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5종의 새로운 순수 전기차 외에도 지난 7월 국내 출시 이후 큰 화제를 모은 럭셔리 전기 컴팩트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인 더 뉴 EQA와 차세대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MBUX 하이퍼스크린도 함께 전시했다.

온?오프라인에 걸친 다양한 방문객 프로그램과 이벤트가 마련됐다. 현장 부스에서는 더 뉴 EQS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비욘드 존'과 '메르세데스 EQ 카페'가 운영된다. 전시회 종료 이후에는 온라인 전시 부스인 메르세데스-EQ 버추얼 쇼룸 모바일 앱을 통해 다양한 체험과 함께 풍성한 경품을 제공할 예정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5일 경기 고양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AMG EQS 53 4MATIC+를 공개했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이번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와 패밀리 전기 컴팩트 SUV 더 뉴 EQB를 국내 최초로 공개했다. 특히, 더 뉴 EQS의 국내 공식 출시를 통해 럭셔리 세단 분야에서의 독보적인 브랜드 위상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브랜드인 메르세데스-EQ가 처음 선보인 럭셔리 전기 세단 더 뉴 EQS는 세그먼트의 기준을 새롭게 정립하는 모델이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전기차 전용 모듈형 플랫폼을 기반으로 설계됐으며, 차세대 인공지능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하이퍼스크린이 최초로 적용되는 등 전기 모빌리티 시대를 위한 혁신 기술이 대거 적용됐다.

더 뉴 EQS의 외관은 하나의 활과 같은 원-보우(one-bow) 라인과 A-필러를 전진시키고 C-필러를 뒤에 위치하도록 한 캡-포워드(cab-forward) 패스트백 스타일로 내연기관과 차별화를 이루며, 공기역학적 디자인을 구현해 양산차 중 가장 낮은 공기저항계수인 0.20Cd를 기록했다. 일체형 와이드 스크린 형태의 계기판 패널인 MBUX 하이퍼스크린(MBUX Hyperscreen)은 인공지능 시스템을 탑재해 사용자별 개인화된 환경을 제공하며, 제로-레이어(Zero-layer) 기능으로 상황에 따라 접근성이 뛰어난 위치에 주요 기능들을 배치한다.

국내 시장에서 더 뉴 EQS는 최고 출력 245 kW, 최대 토크 568 Nm 의 성능을 발휘하는 EQS 450+ AMG라인 모델이 우선적으로 출시된다. 더 뉴 EQS 450+ AMG 라인은 107.8 kWh 용량의 배터리가 탑재돼 있으며 1회 충전 시 최대 478 km 주행(환경부 기준)이 가능하다. 혁신적인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무선 업데이트(OTA)를 지원해 더 뉴 EQS의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항상 가장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이 밖에도,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 리어 액슬 스티어링(Rear-axle steering), 에너자이징 에어 컨트롤 플러스(ENERGIZING AIR CONTROL PLUS) 등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을 대거 탑재했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5일 경기 고양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더 뉴 EQB를 아시아 최초 공개했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더 뉴 EQB는 더 뉴 EQA에 이어 메르세데스-EQ가 선보이는 두 번째 컴팩트 SUV 모델이다. 3열 시트를 추가해 7인승으로 확장할 수 있는 넉넉한 실내 공간과 온?오프로드에서 강력한 주행 성능을 제공하는 실용적인 패밀리 전기 컴팩트 SUV다.

더 뉴 EQB의 독보적인 실내는 2,829 mm의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컴팩트 세그먼트 이상의 넉넉한 공간을 제공한다. 1열의 헤드룸은 1,035 mm이며, 2열은 5인승 기준 979 mm 헤드룸과 87 mm의 무릎 공간을 확보했다. 7인승으로 구성할 경우 3열에 2개의 시트를 추가할 수 있다. 4:2:4 비율로 분할 폴딩이 가능한 2열 시트는 최대 1,710 L에 이르는 적재 공간을 제공한다. 더 뉴 EQB는 글로벌 시장 기준, 168 kW 출력의 EQB 300 4MATIC과 215 kW 출력의 EQB 350 4MATIC 두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됐다. 66.5 kWh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1회 충전 시 유럽 WLTP 기준 419 km를 주행할 수 있다.

이번 서울모빌리티쇼에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지난 9월, 독일 뮌헨 IAA 모빌리티를 통해 세계 최초 공개된 순수 전기차 모델 중 3종을 아시아 최초로 선보였다.

비즈니스 전기 세단 더 뉴 EQE는 더 뉴 EQS에 이어 메르세데스-벤츠의 전기차 전용 모듈형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개발된 두 번째 모델이다. 외관은 원-보우(one-bow) 라인과 캡-포워드(cab-forward) 패스트백 스타일을 기반으로 스포티한 디자인을 구현했다. 실내는 3,120 mm의 휠베이스를 기반으로 현 세대 E-클래스 모델보다 넉넉해졌다. 앞좌석 숄더룸은 27 mm 확장됐고 실내 길이는 80 mm 더 길어졌다.

더 뉴 EQE는 최고출력 215 ㎾, 최대토크 530 Nm의 강력한 성능을 발휘하며, 배터리 용량은 90 kWh로 완충 시 유럽 WLTP 기준 최대 660 ㎞를 주행할 수 있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자체 개발한 혁신적인 배터리 관리 소프트웨어는 더 뉴 EQS와 마찬가지로 무선 업데이트(OTA)를 통해 에너지 관리 시스템을 항상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준다. 이 밖에도, MBUX 하이퍼스크린(MBUX Hyperscreen), 드라이빙 어시스턴스 패키지(Driving Assistance Package), 에너자이징 에어 컨트롤 플러스(ENERGIZING AIR CONTROL PLUS) 등 첨단 기술을 대거 탑재해 쾌적하고 안전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가 25일 경기 고양에서 열린 서울모빌리티쇼에서 컨셉트카 EQG를 공개했다,/사진제공=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컨셉 EQG는 전설적인 럭셔리 오프로더 G-클래스의 전동화 버전의 미래를 보여주는 모델이다. 각진 실루엣과 강인한 외부 보호 스트립, 전면의 원형 헤드라이트는 G-클래스의 전통적인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하고 있다. 이와 동시에, 메르세데스-EQ 브랜드의 공통적인 블랙 패널 라디에이터 그릴을 비롯해, 3D 삼각별 로고와 블루 컬러의 애니메이션 패턴 등이 조화롭게 어우러졌다.

컨셉 EQG의 차체는 안전성과 내구성이 뛰어난 사다리형 프레임을 기반으로 하며, 섀시는 G-클래스 특유의 강인한 오프로드 주행 성능을 발휘하도록 설계됐다. 각 바퀴에 장착된 4개의 전기 모터는 개별적으로 제어가 가능해 온?오프로드 각 상황에 맞춤화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프레임에 통합된 전기 배터리는 낮은 무게 중심을 구현하며, 전기차의 특성상 첫 회전에 최대 토크를 발휘할 수 있어 강력한 출력과 제어력을 기반으로 급경사와 험난한 지형 등에서도 최적의 주행 성능을 보장한다.

토마스 클라인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 대표이사 사장은 "벤츠는 올해 본격적으로 전동화를 진행하고 있으며 전동화 전용으로 과감하게 전략을 바꿨다"며 "이를 통해 전동화를 선도한다는 목표를 분명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