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정부, 청정수소 자급률 2050년 60%까지 높인다

정부,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 개최'

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 발표

그린수소 단가도 1kg 당 2,500원

김부겸 국무총리가 26일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탄소중립을 위해 2050년까지 연간 2,790만톤의 수소를 100% 청정수소로 공급하며 자급률 역시 60% 이상으로 확대한다. 국내 수소 생산을 청정수소 공급체제로 전환하면서 국내 자본과 기술의 해외 진출을 함께 추진하면서다. 그린수소의 생산단가는 1kg 당 2,500원까지 낮춘다.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는 26일 김부겸 국무총리 주재 열린 제4차 수소경제위원회에서 이 같은 내용의 ‘제1차 수소경제 이행 기본계획’을 발표했다. 이번 계획에서는 지난 2월 수소법 시행 이후 첫 법정기본계획으로 ‘수소선도국가 비전’에서 제시한 국내외 청정수소 생산 주도 등 4대 추진전략을 바탕으로 15개 과제를 추진한다.

특히 2050년 연간 2,790만톤의 수소를 100%로 청정수소인 그린·블루수소로 공급한다. 그린수소는 신재생에너지로 물을 전기분해해 만들어 탄소 배출이 전혀 없는 수소를 뜻하며 블루수소는 액화천연가스(LNG)로 수소를 만드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포집·제거한 수소를 뜻한다. 청정수소 자급률도 60% 이상으로 올린다. 이를 위해 2030년까지 청정수소 비중과 자급률 목표를 각각 75%, 34%로 잡았다.

정부는 이를 위해 국내외 수소 생산을 청정수소 공급체계로 전환한다.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수전해 실증으로 그린수소의 대규모 생산 기반을 구축하고 생산단가를 감축한다. 그린수소의 생산목표는 2030년 25만톤, 2050년 300만톤이며 단가는 1kg 당 2030년 3,500원, 2050년 2,500원이다. 아울러 동해가스전 실증 등 탄소포집저장기술(CCS) 상용화 일정에 맞춰 탄소저장소를 2030년까지 9억톤 이상 확보한다. 이를 통해 블루수소를 2030년까지 75만톤, 2050년까지 200만톤을 생산한다.



아울러 국내 자본과 기술을 활용한 해외 재생에너지-수소생산 프로젝트를 추진해 2050년까지 40개의 수소공급망을 확보할 예정이다. 특히 안정적인 수소 수급을 위해 2030년까지 비축기지를 건설하며 국제거래소도 설립한다. 청정수소 인증제와 원산지 검증체계도 구축한다. 산업부 고위 관계자는 “호주, 중동, 칠레 등에서 업무협약(MOU)를 맺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석탄, LNG발전소 산단 인근에 수소항만을 구축하고 항만시설 사용료·임대료 감면 등 인센티브 부여를 통해 항만 내 선박·차량·장비 등을 수소 기반으로 전환한다. 수소 배관망도 구축하고 기존 천연가스망을 활용한 수소혼입도 검토한다. 수소추엊ㄴ소도 2050년까지 2,000기 이상 확보한다. 주유소·LPG 충전소에 수소충전기를 설치하는 융복합 충전소를 확대하면서다.

수소연료전지 외에도 석탄에 암모니아 혼소발전, LNG에 수소 혼소발전을 진행하는 등 수소발전을 상용화한다. 청정수소 발전의무화제도(CHPS)를 도입하며 환경급전도 강화한다. 2030년까지 수소차를 내연기관차 수준으로 성능을 올리고, 수소차 생산능력을 2050년까지 526만대로 대폭 확충한다. 선박·드론·트램 등 이동수단에도 수소 적용을 확대한다.

정부는 수소가 2050년 최종 에너지 소비의 33%, 발전량의 23,8%를 차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온실가스도 2억톤 이상 저감한다. 산업부는 “수소는 기존 최대 에너지원인 석유를 제치고 2050년에는 단일에너지원으로는 최대 에너지원으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