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日크루즈 한국인 이송 대통령 전용기 '공군 3호기', 오후 4시 하네다 공항 도착

  • 안정은 기자
  • 2020-02-18 14:34:53
  • 정치·사회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대통령 전용기(공군3호기)가 18일 오후 서울공항에서 일본 하네다공항을 향해 이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에 타고 있는 한국인 4명과 일본인 배우자 1명이 공군 3호기를 타고 귀국할 예정이다.

18일 낮 12시 2분 서울 공항에서 이륙한 공군 3호기에는 의사와 간호사, 검역관, 외교부 지원인력, 공군 정비사 등이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군 3호기는 이날 오후 4시께 일본 하네다 공항에 도착한 뒤 공항에서 대기한다.

우선 귀국 희망자는 크루즈선에서 1차 검역을 받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 ‘양성’으로 나오면 현지에 남게 되고, 의심 증상만 보여도 공군 3호기에 탑승할 수 없다.

공군 3호기는 귀국 희망자를 태우고, 19일 오전 4시경 일본에서 출발해 같은 날 오전 8시쯤 김포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크루즈선에는 승객과 승무원 3,700명이 타고 있었으며, 한국인은 승객 9명과 승무원 5명 등 총 14명이다. 한국인 탑승자 중 확진자는 아직 없는 상태다.

한편, 이번 이송작전에 투입된 공군 3호기는 스페인과 인도네시아가 공동 개발한 쌍발 터보프롭 수송기 CN-235를 개조한 기종이다. 15석 내외의 좌석이 설치되어있고, 최대 순항거리가 3,500㎞에 달해 동북아 일대까지 운항할 수 있다.

정부가 운용하는 전용기인 공군 3호기는 일반적으로 대통령 전용기라 불리지만, 통상적으로 대통령은 국외 비행 때 공군 1호기(보잉 747-400), 국내 비행 때 공군 2호기(보잉 737-3Z8)를 이용한다. 국내를 이동할 때는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공군 3호기나 5호기도 함께 움직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주소가 복사되었습니다.

닫기